경남씨앤아이
HOME > 고객센터 > 카다로그요청
  • 카다로그 요청
  •  
    작성일 : 23-08-31 10:47
    임신1개월낙태 - 미프진코리아 뉴스 미프진 도입 찬반 의료계의 입장은?
     글쓴이 : AD (120.♡.234.127)
    조회 : 1,045  
       https://althdirrnr.top [327]
       https://althdirrnr.top [308]


    자녀 계획이 있는 분이라면 임신은 반갑고 행복한 소식이지만,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임신하게 되면 당황과 두려움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아이를 생각하는 책임감은 물론 중요하지만,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아이를 낳게 된다면 그것이 정말로 책임질 수 있는 행동인지에 대해서도 심사숙고해야 합니다.
    임신 중절 수술이 불안하거나 낙태 수술 비용이 부담스러우신 분들을 위해, 약물 중절을 선택하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로 인해 수술의 부작용, 흔적, 후유증, 기록 등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저희는 약물 중절을 선택하시는 분들을 위해 1:1 전문 상담을 제공하며, 비밀 보장을 약속드립니다. 정품 미프진 : https://althdirrnr.top



    미프진코리아 뉴스 미프진 도입 찬반 의료계의 입장은?

    미프진 도입 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전국 인공임신중절 변동 실태조사(2011) 결과에 따르면 2010년 기준 인공임신중절 수술 추정 건수는 16만8738건이다. 인구 1000명당 추정 건수는 15.8건이다. 2005년 기준 각각 34만2433건(인구 1000명당 29.8건)에 비하면 줄었다. 낙태가 줄어든 이유는 일부 산부인과 의사들의 활동 때문이다. 2009년 일부 산부인과 의사 모임인 진오비(진정으로 산부인과를 걱정하는 모임)가 불법 낙태 거부를 선언했고, 2010년 ‘프로라이프의사회’가 낙태 시술 의사를 고발했다.

    그 이후 낙태하지 않는 산부인과가 꽤 늘었다. 전북에 사는 30대 기혼 여성이 석 달 전 산부인과에 찾아왔다. 임신 10주였다. 그는 남편과 이혼할 생각이 있어 인공임신중절(낙태)을 원한다고 했다. 어렵게 낙태를 결정하고 몇몇 병원을 찾았지만, 번번이 거부당했다고 한다. 그는 “여기서 수술이 안 되면 수도권에 가서 수술할 병원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병원 산부인과 전문의는 “환자가 ‘아기를 혼자 키울 자신이 없다’며 사정을 봐달라고 했지만, 그냥 돌려보냈다”며 “내가 아는 낙태 수술 산부인과가 모두 지금은 하지 않는다. 낙태 수술을 하는 병원이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낙태 찬성론자들은 미프진 도입을 강하게 주장한다. 노새 한국여성민우회 여성건강팀 활동가는 “낙태 수술을 한 병원에서는 수술 후 출혈 같은 후유증이 심해도 낙태 자체가 불법이라 떳떳이 도움을 요청하거나 항의하기 힘들다”며 “여성에게만 책임을 묻는 낙태죄 때문에 여성의 건강과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김현철 낙태반대운동연합 회장은 “낙태는 태아의 생명을 제거하는 것일 뿐 아니라 여성에게도 육체·정신적인 피해를 주기 때문에 하지 말아야 한다”며 “낙태는 여론으로 결정할 일이 아니다. 공론화 자리를 조속히 만들어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충훈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회장은 “태아의 생명을 존중하는 동시에 여성의 자기결정권과 건강권이 보호받아야 마땅하다”며 “이번에야말로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미프진 도입 찬반을 떠나 전문가들은 올바른 복약지도를 받지 않고 의사의 처방 없이 불법 구매한 약은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경고한다. 주웅(대한산부인과학회 사무총장)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외국에서도 임신 주수와 자궁외임신 여부 등 기본적인 진단을 받은 뒤 약을 사용할 수 있을 때만 처방한다”며 “이 모든 과정이 생략된 채 무분별하게 쓰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생명 경시와 여성의 자주적 결정권이라는 틀에 박힌 논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주문도 있다.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여성만 처벌받는 상황만큼은 피해야 한다”며 “여성이 출산을 결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시스템을 마련하고, 생명과 여성의 자주권을 함께 보호할 수 있는 해법을 시급히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국 여성 10명중 7명 이상은 원치 않는 임신은 초기낙태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Tagged under: 낙태약가격, 미페프렉스, 미프진가격, 미프진구입, 미프진부작용, 미프진코리아, 미프진후기, 중절수술비용
    국내선 아직도 불법…미프진 이제는 세상밖으로
    미국 약국서도 임신중절약 판매...한국은 도입 불발
    ‘낙태약 도입 무산’ 현대약품, 진짜 이유는?
    낙태의 윤리적 문제
    '낙태약' 굴곡의 역사
    세계 각국의 낙태 관련 규정
    '먹는 낙태약'으로 초기임신 중단할 수 있다면?
    한국 여성들, 미프진 합법화에 대한 의견 조사 결과 발표
    낙태죄 없는데, '먹는 임신중지약'은 불법?
    한국사회에서 미프진 사용에 대한 태도 변화


    Tags:
    낙태후기 포스코홀딩스 정확한임신테스트기 경계경보 아기집낙태 창녕군수 유산유도제 특례보금자리론 약물유산 프리고진 임신5주유산 백광산업 미프진 윤재옥 임신사후피임약 카르텔 뜻 미프진병원 김건희 자연유산유도제 입춘대길 건양다경 낙태방법 삼남매가 용감하게 미프진 정품확인 카리나 임신초기증상 가슴통증 오아시스 임신징후 인스타그램 소파술 후 몸조리 임창정 유산약 미­프진 이유비 임신중절수술마취 이원택 낙태알약 효능 라비 자연유산약물배출후기 박나래 임신주수계산 발렌타인데이